[좋 은 글]
게시글 보기
나무와 바위
Date : 2015-10-01
Name : 매실향기
Hits : 2422

🌸 나무와 바위 🌸

해변의 절벽,
모진 비 바람에 바위들이 쩍쩍 갈라져 있습니다. 어느 날 그 틈에서 파란 싹이 돋아 났습니다.

싹 : 나 여기서 살아도 돼?
바위 : 안돼, 이곳은 너무 위험해

싹 : 어쩌지 벌써 뿌리를 내렸는 걸
바위 : ...
넓고 넓은 곳을 두고 왜 여기로 왔어?
싹 : 운명이야, 바람이 날 여기로 데려 왔어
바위 틈에서 싹은 무럭 무럭 자라 멋진 나무가 되었습니다.

나무 : 나 이뻐?
바위 : 응 무척이나 이뻐!

바위는 나무를 볼때마다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.

바위 : 다른 곳에 뿌리를 내렸으면 정말 훌륭한 나무가 되었을 텐데

나무 : 그런 말 하지마
난 세상에서 이곳이 젤 좋아

말은 그렇게 했지만
시간이 갈수록 물이 부족해 많이 고통스러워 했습니다.

바위 : 뿌리를 좀 더 깊이 뻗어,

바위도 고통스러웠습니다.
나무가 뿌리를 깊이 뻗을수록 균열은 더 심해졌습니다.

바위와 나무는 그렇게 수십 년을 함께 살았고
최후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.

바위 : 나무야, 난 더 이상 버틸 수 없을 것 같아
나무 : ...!!

바위 : 난 이곳에서 십억 년을 살았어.
이제야 이유를 알겠어,
난 너를 만나기 위해
십억 년을 기다렸던 거야.

나무 : ...!!

바위 : 네가 오기 전에는
난 아무것도 아니었어,
네가 오고 나서 난 기쁨이 뭔지 알았어.

나무 : 나도 그랬어
이곳에 살면서 한 번도 슬퍼하지 않았어...

그날 밤에 폭풍우가 몰아쳤습니다.

나무는 바위를 꼭 끌어안고 운명을 같이 했습니다.

당신이 내 가슴에 뿌리를 내린다면,
나는 당신을 위해 날마다 쪼개지는 바위가 되겠습니다.

이 세상은 혼자 살기에는 너무나 힘든 곳입니다.
혼자가 아니고 누군가와 함께라면 손 내밀어 주고, 몸으로 막아 주고, 마음으로 사랑하면, 끝까지 함께 잘 갈수 있겠지요.

추석 잘 보내셨는지요.
바위와 나무처럼 배려하며 사랑하며 서로에게 힘이되는 사람으로 살아가시길 소망합니다~^^

코멘트 쓰기
코멘트 쓰기
게시글 목록
Content
Name
Date
Hits
매실향기
2015-10-01
2422

상점 정보

상호: 시골원 | 대표: 이규영 | 사업자등록번호: 613-11-85005 | 통신판매업신고: 하동 제2003-17호, 사이트개설연도 2003년 |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: 이규영

주소: 경남 하동군 하동읍 흥룡길 16-3 | TEL: 010-9545-2902 055-884-2902 | FAX: 055-883-2902 | E-mail: cgoll@naver.com

Copyright (c) All Rights Reserved.

비밀번호 확인 닫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