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좋 은 글]
게시글 보기
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
Date : 2010-10-26
Name : 시골
Hits : 2935
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


세상에
이혼을 생각하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
하루라도 안보면 못 살 것 같던 날들 흘러가고
고민하던 사랑의 고백과 열정 모두 식어가고

일상의 반복되는 습관에 의해
사랑을 말하면서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 보면서
때로는 후회하고 때로는 옛사랑을 생각하면서

관습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고
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
능력 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놓았는지..

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 않는 상대방을
못 마땅해 하고 자신을 괴로워하면서

그러나,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면
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귀찮고 번거롭고
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하지 않아

헤어지자 작정하고
아이들에게 누구하고 살 거냐고 물어보면
열 번 모두 엄마 아빠랑
같이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 짓고,

비싼 옷 입고 주렁주렁 보석 달고 나타나는 친구.
비싼 차와 풍경 좋은 별장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.

까마득한 날 흘러가도
융자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 멀 것 같고.
한숨 푹푹 쉬며 애고 내 팔자야 노래를 불러도.

어느 날 몸살감기라도 호되게 앓다보면
빗길에 달려가 약 사오는 사람은
그래도 지겨운 아내.
지겨운 남편인 걸.

가난해도 좋으니 저 사람 옆에서
살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..
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 사람의 배필 되게 해달라고
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..

시든 꽃 한 송이 굳은 케익 한 조각에 대한
추억이 있었기에..
첫 아이 낳던 날 함께 흘리던 눈물이 있었기에..

부모 喪 같이 치르고
무덤 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..

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
헤어질 수밖에 없는 날이 있을 것이기에..

어느 햇살 좋은 날
드문드문 돋기 시작한 하얀 머리카락을 바라보다

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
그래도 나밖에 없노라고..
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..

항상 행복하게 살수 있도록
서로 노력하면서 열심히 살아봅시다.


- 좋은글 중에서 -
코멘트 쓰기
코멘트 쓰기
게시글 목록
Content
Name
Date
Hits
2010-10-26
2935

상점 정보

상호: 시골원 | 대표: 이규영 | 사업자등록번호: 613-11-85005 | 통신판매업신고: 하동 제2003-17호, 사이트개설연도 2003년 |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: 이규영

주소: 경남 하동군 하동읍 흥룡길 16-3 | TEL: 010-9545-2902 055-884-2902 | FAX: 055-883-2902 | E-mail: cgoll@naver.com

Copyright (c) All Rights Reserved.

비밀번호 확인 닫기